정보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신 후 검색 버튼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카테고리를 지정하시면 해당 카테고리 내의 정보만 검색 됩니다.

국제학술행사

제18회 함상토론회 성료

‘해양강국…’ 주제로 부산에서

대한민국 해군과 우리 연구소, 한국해로연구회가 공동주최한 제18회 함상토론회가 6월 8일 오후 1시 30분부터 8시까지 부산 작전사령부에 정박한 천왕봉함에서 엄현성 참모총장과 이서항 소장 등 약 3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개최되었다. ‘해양강국 건설을 위한 한국 해군의 역할과 과제’ 주제 아래 이 소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함상토론회에서는 마크 리퍼트(Mark Lippert) 전 주한 미국대사의 기조연설에 이어 동국대 윤명철 교수 등 5명의 발표와 각 발표에 대한 2명의 토론과 질문이 활발히 제기되었다.

첫 발표자인 윤교수는 ‘해양력이 국가의 생존과 번영에 미친 역사적 사례와 교훈’ 제목으로 중국과 고조선의 전쟁 및 고구려와 수·당과의 전쟁사례 연구를 통해 해양력이 국가발전은 물론 국가생존과 직결되었음을 지적했다. 두 번째 발표자인 서울대 행정대학원 구민교 교수는 ‘변화하는 해양안보환경 평가 및 해양분쟁 양상 전망’ 주제로 최근 미·중간 신 해양패권 경쟁이 ‘점’, ‘선’, ‘면’ 전략의 동시다발적 경합과 충돌로 전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 번째 발표자인 국방대학원 박영준 교수는 ‘국가발전을 위한 해양강국 비전과 해군의 역할’ 주제에서 한국의 해양안보능력 구축 및 국제해양협력 추진을 강조했으며 네 번째 발표자 전 통일연구원장 김태우 박사는 ‘다양한 해양위협에 대비한 해군의 전략·전력 발전방향’ 주제에서 한국이 주변국들에 대한 적극적 억제전략 등 6대 전략을 펼칠 것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미국 시라큐스 대학의 에릭 프렌치(Eric French) 박사는 ‘원자력추진 잠수함 확보를 위한 도전과 과제’ 주제에서 원자력 추진 잠수함 획득과정에서 제기될 수 있는 주요 전략적·외교적·기술적 측면의 고려사항을 검토했다.

댓글 달기